모바일 gnb

커뮤니티

자료실

언론보도 [대구/경북]대구 남구, 4년연속 지역발전위 최우수 평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770회 작성일 19-09-04 13:24

본문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주목받아
 

73337441.2.jpg
대구 남구 대명동 앞산 맛둘레길에서 산책 중인 시민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 남구 제공


대구 남구 대명동 주민들은 요즘 동네 특성을 살리는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행복문화마을사업 선정에 따라 이웃과 함께 도시만들기지원센터를 조직했다.


대명행복문화마을사업은 대명2, 3, 5동 200만 m²를 중심으로 1960, 70년대에 지은 낡은 주택 환경을 바꾼다. 2017년까지 주민센터를 신축하고 공연문화거리를 조성한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이천동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도 주민이 중심이 돼 진행 중이다. 이곳은 구도심으로 낡은 데다 미군부대(캠프헨리) 주둔으로 개발이 제한돼 동네가 활력을 잃고 있다. 이에 주민협의체가 2018년까지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야시장 개설 등을 추진한다.

남구가 도시 재생의 선도 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중앙대로 명덕 사거리∼영대병원 사거리 구간 1.3km를 특색 있는 거리로 바꾸는 문화예술 생각대로(大路) 조성 사업이 대표적이다. 8차로인 남구의 중심 도로를 6차로로 줄여 걷는 공간을 넓혔고 역사탐방길과 청소년문화거리 등을 조성했다. 주민 200여 명으로 설립한 예술마을 협동조합은 매월 두세 차례 거리공연을 연다. 이곳에는 악기사와 화랑 등 문화예술 관련 업소 350여 곳이 모여 있다.

지난해 완공한 앞산맛둘레길도 주민들이 발전시키고 있다. 마을협동조합인 ‘생생체험 창조 드림피아’를 설립해 관광 안내와 오감음악회, 요리교실, 음식체험축제 등을 연다. 음식점과 레스토랑이 있는 현충 삼거리∼대명고가교 삼거리 구간 1.5km는 관광거리가 됐다.
 


2015.8.31 동아뉴스 장영훈 기자 작성

본 기사는 포털사이트를 통해 발췌하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QUICK LINK

TOP